§ KAPES는 대한민국 국민이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문화 정착과 올바른 동물 보호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함께 하는 단체입니다. §
 
 
 
You are Here : Home > 캠페인/이벤트 > 제휴캠페인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KAPES가 동물들을 위해 펼치는 다양한 이벤트와 캠페인에 함께해주세요.
 
 
       
 
작성일 : 17-02-16 14:09
[해피빈모금함] 입 안이 고름과 궤양으로 가득 찬 길냥이를 살려주세요
 글쓴이 : KAPES
조회 : 349  


입 안이 고름과 궤양으로 가득 찬 길냥이를 살려주세요



구조길냥이1.jpg
(▲ 얼굴과 온몸이 상처로 뒤덮여 있고 구내염이 심각해 계속 고름을 흘리는 모습)


사람과 다른 길고양이의 눈을 피해 밤에만 조심스레 나타나는 상처투성이의 길고양이
어두운 밤 사람과 다른 고양이를 피해 조심스럽게 나타나는 길고양이.
너무나 배가고파, 두려움을 무릎쓰고 나눠주는 밥을 조금이라도 먹으려고 나타나는 이 아가.
온몸은 상처투성이에 입은 다물지 못하고 침과 고름을 질질 흘리면서도 
먹이를 주면 너무나 배가 고팟는지 허겁지겁 입에 넣지만, 아파서인지 몇 입
못 먹고 오물거리다 거의 흘려버리는 안쓰러운 길고양이가 있다며 회원분께 연락이 왓습니다.



구조후 부설병원도착.jpg
(▲ 구조 직후 부설병원으로 옮겨진 모습)

온몸엔 상처투성이, 입 안은 고름과 궤양으로 가득 차 녹은건지 빠진건지 거의 없는 이빨들
구조계획을 세우며, 혹시나 먼저 발견하면 케이지에라도 유인해보라고 했는데, 
살려준다는 걸 본능적으로 알았는지, 너무나 얌전히 케이지 안으로 스스로 들어온 아가.
상태가 무척 좋지 않아보여 급하게 KAPES 센터 부설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케이지도 열기 전, 이미 썩은 냄새가 진료실에 진동했습니다. 
얼굴과 몸은 다른고양이에게 당해서 다친건지 상처투성이와 딱지들로 가득했고,
입안은 염증과 궤양이 혀까지 퍼져있엇습니다.

이빨은 심한 염증으로 빠져버렷는지 송곳니 하나와 어금니 몇 개만 남아있엇습니다.
그 입으로 구르밍을 한건지 온몸엔 썩은 냄새가 나고 털은 침과 고름으로 뻣뻣해져 있었습니다.
구토와 변에선 쉰냄새와 썩은 냄새가 진동했습니다. 

도대체 뭘 먹은거니.. 얼마나 아팟을까...



깊이파인상처1.jpg
(▲ 얼굴에 생긴 깊은 상처)

심한 빈혈로 조금만 늦게 구조가 되엇다면 이 세상 고양이가 아니었을거에요
혈액검사와 기생충검사 등 할 수 있는 검사를 모두 했습니다. 
수컷이지만 TNR은 되어있지 않고 얼굴은 물려서 깊이 파인 상처가 있었습니다 . 
혈액검사 결과 빈혈도, 탈수도 너무 심각했습니다. 
겨울이라 물도 얼어버리고, 쓰레기를 뒤져도 먹을 것이 없엇을겁니다.
있다고 해도 이 고름과 궤양으로 가득 찬 입으로 넘기기도 힘들엇을겁니다. 

약한 마취를 하고 입안 소독과, 몸, 귀 안 등을 닦아주고, 영양수액을 급하게 주사했습니다.
깨어나 안정을 취하고 난 후 캔을 미지근한 물에 섞어 먹기좋게 부셔 주자 정신없이 먹습니다.
무리가 갈까 몇번에 나눠서 주었습니다. 비록 입은 아프지만 소독을 하고 진통제를 맞아서인지
흘리면서도 싹싹 먹고난 후, 편한자세로 깊은 단잠에 빠졋습니다.



안정후 폭풍흡입.jpg
(▲ 치료 후 조금 안정이 되자 허겁지겁 밥을 먹는 길냥이)

그동안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니... 어떻게든 치료하고 살려줄게
일단 빈혈치료를 하고, 몸이 나아지면 남은 이빨들은 다 뽑아야
심해진 구내염을 잡을 수 있을정도로 입안 상태는 좋지 않습니다.

거리엔 너무나 아프고 가여운 길고양이들이 많습니다. 마음이 아파도 모두 구조해주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살려달라고 스스로 케이지에 들어간 이 아가.
저녁밥과 약을 먹고 기분이 좋아졋는지 “아가야”라고 부르자 너무나 귀여운 목소리로 
냐옹냐옹 대답을 합니다. 정말 순하고 착한 길고양이입니다. 

그래 어떻게 하든 치료하고 최선을 다해 살려줄게.



전염병검사1.jpg
(▲ 전염병 검사와 혈액검사 등 )


구조는 했지만 또 하나의 고민, 도대체 어디에서 보호를 해야하나......
구조와 치료는 어떻게든 한다고 해도, 항상 생기는 가장 큰 고민.
앞으로 어디서 살아야 하나.. 치료 후 길고양이로 되돌려보내기엔 있던 지역에서도 
새로운 지역에서도 작은 몸집으로 다른 수컷고양이에게 공격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KAPES 센터에는 더 이상 보호할 공간이 없습니다.
구조자는 또 다른 길고양이의 입양자분입니다. 그 분도 힘들지만 
일단 며칠만이라도 어떻게든 자리를 만들어 임시보호를 해주기로 했습니다. 
빈혈이 잡히고 몸이 회복되면 발치수술 후 구내염 치료와 상처치료를 하고
중성화수술을 진행 할 계획입니다.

이 가여운 아가의 가족이 되어주실분을 기다립니다. 




  

 후원계좌 신한 100-023-852743 (예금주:KAEPS)

  입양대기동물보기 http://www.kapes.or.kr

  유기,유실 동물을 위한 해피빈 콩기부 http://happylog.naver.com/kapes114.do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http://happylog.naver.com/kapes114.do
  후원물품보내주실곳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165 KAPES 센터
  (재)한국동 물보호교육재단 (문의:kapes114@kapes.or.kr)

 





 
   
 

 
 
       
       
 
* 상호:(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 대표: 박혜선 / 사업자 등록번호: 206-82-09468
* 사업장주소: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119-10 / 전화번호:02-2024-0477 / 팩스: 02-2243-5376 / 메일:kapes114@kapes.or.kr
Copyright ©2008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