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PES는 대한민국 국민이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문화 정착과 올바른 동물 보호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함께 하는 단체입니다. §
 
 
 
You are Here : Home > 커뮤니티 > Q&A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KAPES의 다양한 정보와 소식을 전해 드려요..
 
광고나 비방성 글, 기타 게시판에 적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3-26 18:24
[KAPES보도자료] "숨구멍도 없는 박스에 갇혀…" 배달된 고양이 -'말썽부려 못 키우겠다' 쪽지만 덩그러니
 글쓴이 : KAPES
조회 : 349   추천 : 0  
"숨구멍도 없는 박스에 갇혀…" 배달된 고양이
'말썽부려 못 키우겠다' 쪽지만 덩그러니


20180207180953246149.jpg


살아있는 고양이가 박스에 담긴 채 배달됐다. 

경기도 동두천시에서 옷가게를 운영 중인 신춘숙(61·여)씨는 강추위가 들이닥친 지난 2일 오후 8시 문 앞에서 테이프에 밀봉된 박스를 발견한다. 

박스 위에는 '아줌마 미안해요. 말썽을 너무 피워서 못 키워요. 울 신랑한테 맞아 죽을까 봐 보내요. 다음에 사료 사서 보내줄게요. 부탁드려요'라는 글이 적힌 노란색 쪽지가 붙어 있었다.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신씨는 "상자 안에 숨구멍도 없이 갇혀 있던 고양이들을 보자마자 너무 깜짝 놀라 눈물이 쏟아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신씨는 20년 전 아들을 잃은 후 버려진 개 고양이 등을 돌봐왔고, 현재는 가게에서 고양이 15마리를 키우는 '캣맘'이다. 이를 안 사람이 신씨의 가게 앞에 버린 것. 

박스 안에는 작은 틈도 없이 목줄에 묶인 고양이 2마리가 있었고, 신씨는 동물병원에서 목줄을 절단한 후 인근 생연파출소와 동두천시청에 신고했다.

이를 두고 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관계자는 '명백히 동물학대와 유기'라고 판단했다. 현재 경찰은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출처: 아주경제 뉴스 (http://www.ajunews.com/view/20180207180025158)



 
   
 

 
 
       
       
 
* 상호:(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 대표: 박혜선 / 사업자 등록번호: 206-82-09468
* 사업장주소: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119-10 / 전화번호:02-2024-0477 / 팩스: 02-2243-5376 / 메일:kapes114@kapes.or.kr
Copyright ©2008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