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PES는 대한민국 국민이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문화 정착과 올바른 동물 보호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함께 하는 단체입니다. §
 
 
 
You are Here : Home > 커뮤니티 > Q&A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KAPES의 다양한 정보와 소식을 전해 드려요..
 
광고나 비방성 글, 기타 게시판에 적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3-11-15 10:47
활동기사 ] 중랑경찰서,경찰이 동물지킴이 나선다 !
 글쓴이 : KAPES
조회 : 47,535   추천 : 0  
   http://economy.hankooki.com/lpage/society/201311/e20131114092210117920… [8616]
중랑경찰서, 경찰이 동물지킴이 나선다!

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과 함께 ‘동물 지킴이 경찰’ 발족 및 교육 실시

주인이 방심한 사이, 열려있던 문틈으로 뛰쳐나간 반려견이 거리를 헤매다가 결국 교통사고로 죽었다면? 본의 아니게 집을 나간 동물들이 유기동물로 포획되었다가 안락사를 당하는 일을 미연에 방지하려면? 잠시라도 임시보호를 해줬더라면 사고를 방지할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보호는 해주고 싶어도 맡길 곳이 없어서 구조의 손길을 내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중랑
경찰서(서장강현신)는 대한민국 경찰로는 최초로 거리를 배회하는 동물의 안전과 이들 역시 주민의 가족이며 소중한 생명이라는 취지로 오는 14일 중랑경찰서 강당에서 경찰들을 대상으로 ‘동물지킴이’ 교육이 실시된다.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이하 KAPES/www.kapes.or.kr)이 주최하는 이번 교육에는
생명사랑에 앞장서온 중랑경찰서 소속 140여 명의 지역경찰들이 참석하며, 동물보호법, 등록제, 습득동물 및 분실동물에 대한 대민안내 등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된다.

이번 교육 후 중랑경찰서 관내 지구대 및 파출소 등은 중랑구청, (사)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 등과 연계해 유기동물을 발견할 경우 임시 보호할 수 있게 된다. 현행법상 거리를 배회하는 동물은 포획 후 시보호소에 보호하도록 되어있으며, 동물보호시스템에서
운영하는 AMPS사이트에 10일간 공고기간을 거친 후 주인을 찾지 못하거나 입양이 되지 않으면 대부분 안락사가 되고 있다. .

KAPES 박혜선 이사장은 “배회하는 동물들이 안전하게 임시보호라도 된다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으며, 주인을 찾을 가능성도 높아지며 이러한 제도가 확산될 때 안락사도 감소할 수가 있다.” 며 경찰이 앞장서서 ‘동물지킴이’에 동참한다면 시민 의식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KAPES는 교육 후 중랑 지구대에 임시 보호
케이지사료, 물그릇, 리플렛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문의 :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02-2024-0477




 
   
 

 
 
       
       
 
* 상호:(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 대표: 박혜선 / 사업자 등록번호: 206-82-09468
* 사업장주소: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119-10 / 전화번호:02-2024-0477 / 팩스: 02-2243-5376 / 메일:kapes114@kapes.or.kr
Copyright ©2008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