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PES는 대한민국 국민이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문화 정착과 올바른 동물 보호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함께 하는 단체입니다. §
 
 
 
You are Here : Home > 우리의동물친구 > 도서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다양한 국내외 자료와 정보를 만나보세요.
 
 
작성일 : 17-01-25 01:51
[도서추천]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
 글쓴이 : KAPES
조회 : 525  

 


[책소개]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는 독자들에게 생명을 살리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가이드북이라고 할 수 있다. 작은 불편을 감수하고, 재미있고 신기하고 예쁘고 맛있는 것에 대한 욕구를 조금 줄이면 어떻게 지구 반대편 생명이 살게 되는 지 알려준다. 나만을 위한 선택이 아니라 다른 생명을 위한 선택을 하도록 돕는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나의 선택이 세계 동물에게 미치는 영향
세계의 동물학대산업은 우리의 일상과 얼마나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나 

인간 중심주의 세상에서 동물은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이 산다. 반면 인간의 일상은 선택의 연속이다. 무엇을 먹고, 입고, 쓰고, 구매할 것인지 하루에도 몇 번씩 선택의 기로에 선다. 동물문제에 있어서 세계는 이제 서로를 떼어서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밀착되어 버렸다. 동물문제가 국경을 넘어서 연결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별 것 아닌 것 같은 지금 나의 선택이 지구 저 편 동물의 생과 사를 가른다.
가장 비싸다는 루왁 커피를 위해 인도네시아 사향고양이가 고통 받고, 오메가3 구입이 잔인한 하프물범 사냥을 지속시킨다. 악어 백을 사고, 모피를 두르는 것은 직접적으로 동물의 목숨을 뺏고, 푸아그라, 샥스핀을 먹고, 동물 쇼를 구경하는 것도 동물 학대 산업에 일조하는 것이다.
세상은 나아졌다는데 왜 우리는 여전히 남의 생명을 뺏고서야 존재할 수 있는가? 동물은 잃기만 하고 인간은 취하기만 하는 세상은 공정한가? 동물은 인간의 필요에 의해 존재하는가? 인간에게 생명을 죽이고 살리는 권한이 있는가? 많은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이 책은 독자들에게 생명을 살리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가이드북이라고 할 수 있다. 작은 불편을 감수하고, 재미있고 신기하고 예쁘고 맛있는 것에 대한 욕구를 조금 줄이면 어떻게 지구 반대편 생명이 살게 되는 지 알려준다. 나만을 위한 선택이 아니라 다른 생명을 위한 선택을 하도록 돕는다. 
그간 우리는 현대의 동물보호운동에 관한 소식은 모두 외국 저자의 글을 통해서 접했다. 그런데 이 책은 국내외에서 활발한 동물보호활동을 해 온 저자가 처음으로 우리의 시선으로 세계 동물학대 산업과 그에 맞서는 세계 동물보호 활동가들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세계의 동물학대산업이 국내산업, 우리의 일상과 어떻게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지 불편한 진실과 마주하게 한다. 때로 많은 동물보호활동이 전통, 문화 사대주의 등의 논리와 부딪치는데 시대의 상식에서 벗어난 과거의 관습은 떠나보낼 수 있어야 한다. 이제 우리는 동물문제에 있어서 문화사대주의라는 콤플렉스에서 벗어날 시기가 되었다. 

동물을 죽이는 것이 아니라 살리는 선택
내가 먹고, 입고, 즐기는 모든 것이 다른 생명과 그물처럼 연결되어 있다

지금 나의 사소한 선택 하나가 대륙 너머 한 동물의 삶을 빼앗을 수...(하략)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

 

1. 비열한 사냥꾼의 먹잇감으로 길러지는 사자 
맹수를 가둬서 사냥하는 통조림 사냥 

2. ‘흰 고릴라’와 ‘분홍 돌고래’의 불행했던 삶 
색소가 없어 하얀 알비노 동물의 신비한 모습 뒤의 비애 

3. 도살 장면을 보면서 호랑이 고기를 먹는 디너쇼 
고기, 약재, 가죽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돈벌이로 이용되는 호랑이 

4. 코뿔소는 전설 속의 동물이 될까? 
항암효과가 있다는 코뿔소 뿔, 손톱 먹는 것과 같아 

5. 투우장의 소가 콧김을 내뿜는 용맹한 소인 줄 알았지? 
투우는 용맹한 스포츠가 아니라 비열한 동물학대 


6. '내 이름을 사용하지 마라.' 제인 버킨의 이유 있는 요구 
명품 패션의 소모품이 되어 버린 파충류, 악어와 뱀 

7. 파리 동물원에는 정신병으로 머리를 흔드는 동물이 없었다 
동물이 보이지 않는 동물원, 파리동물원 탐방기 

8. 돌고래가 야생동물에서 쇼 동물로 바뀌는 슬픈 현장 
일본 다이지, 돌고래 사냥의 현장을 가다 

9. 엄마 잃은 코끼리가 넘는 슬픈 재주 
동물을 학대하지 않는 공정 여행자가 되자 

10. 메르스 난리에 동물원 낙타가 기가 막혀! 
구멍 뚫린 야생동물 방역, 인수공통전염병의 위험을 높인다 

11. 인간의 허영심 때문에 철장에 갇혀 학대받는 사향고양이 
세상에서 제일 비싼 루왁 커피의 비밀 

12. 구멍 뚫린 배에서 쓸개즙을 채취 당하던 곰은 구조자의 손을 꼭 잡았다 
세상에 존재하는 가장 잔인한 사육방법, 사육 곰 

13. 범고래 틸리쿰을 누가 살인동물로 만들었나 
수족관에 갇힌 고래에게 벌어지는 학대와 줄초상 

14. 코끼리의 영혼은 모진 학대로도 빼앗을 수 없다 
상처 입은 코끼리들의 보금자리, 코끼리자연공원 

15. 복제견은 정말 죽은 우리 개일까? 
뛰어난 복제기술을 지닌 한국에 필요한 것은 생명윤리와 동물복지 

16. 지느러미가 잘린 채 바닷...(하략)

 

 



  

 후원계좌 신한 100-023-852743 (예금주:KAEPS)

  입양대기동물보기 http://www.kapes.or.kr

  유기,유실 동물을 위한 해피빈 콩기부 http://happylog.naver.com/kapes114.do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http://happylog.naver.com/kapes114.do
  후원물품보내주실곳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165 KAPES 센터
  (재)한국동 물보호교육재단 (문의:kapes114@kapes.or.kr)

 



 

 

 


 
 
 

 
 
       
       
 
* 상호:(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 대표: 박혜선 / 사업자 등록번호: 206-82-09468
* 사업장주소: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119-10 / 전화번호:02-2024-0477 / 팩스: 02-2243-5376 / 메일:kapes114@kapes.or.kr
Copyright ©2008 (재)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